콘텐츠목차

디지털진도문화대전 > 진도향토문화백과 > 삶의 내력(역사) > 전통시대 > 고려시대

  • 임회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진도군 임회면 일대의 고려·조선시대 행정구역. 백제 때는 매구리현(買仇里縣)이었다가 신라의 삼국통일 후 지방행정제도 개편으로 757년(경덕왕 16)에 첨탐현(瞻耽縣)으로 개칭되면서 뇌산군(牢山郡)[嘉興縣]의 영현이 되었다. 첨탐현(瞻耽縣)은 고려 전기인 940년(태조 23)에 임회현으로 이름을 바꾸었고 1018년(현종 9) 임회현은 폐현되어 진도현에 합해졌다. 『삼국사기(...

  • 진도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진도군의 통일신라시대 때의 행정구역 이름. 백제 때의 인진도군에서 통일신라시대인 757년(경덕왕 16)에 행정구역 개편으로 진도현으로 개칭되었다. 인진도군에서 진도현이 된 후 무안군의 영현(領縣)이 되었다. 1018년(현종 9)에 진도현은 나주의 속현으로 병합되었다가 1144년(인조 21)에 현령이 파견됨으로써 승격·독립하였다. 또한 군에서 현으로 강등된 가흥현(嘉興縣)[...

  • 금산이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여말선초에 왜구의 침략을 피해 전라남도 진도지역 주민이 해남 금산(金山)으로 이주한 사건. 여말선초 왜구가 창궐했을 때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진도 또한 끊임없는 왜구의 침입을 받았다. 이에 진도군민의 생존대책의 자구책을 찾고 후일을 도모한다는 차원에서 1350년경 진도군민 전체가 해남 금산으로 이사하면서 군치소도 함께 옮겼다가, 1437년 진도로 다시 돌아온 사건이다. 고려 말부...

  • 삼별초의 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고려 무신정권기에 특수부대였던 삼별초가 몽고의 간섭에 대항하여 일으킨 반란. 무인정권(武人政權) 말기 최우가 집권하여 도적이 횡행하자, 이들을 잡기 위해 용사를 선발, 경찰부대를 조직하고 이를 야별초(夜別抄)라 하였다. 그 뒤 인원이 늘고 기구가 확대되어 좌별초·우별초로 나누어져 편성되었다. 이후에 몽고군에 잡혔다가 탈출해온 군사와 장정들이 새로 신의군이라는 별초부대를 창설하였다...

  • 왕건의 진도 점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909년 왕건이 후백제 땅이었던 진도를 점령한 사건. 견훤이 후백제를 세우면서 진도를 비롯한 서남 해안 지역은 그 세력권 하에 들어갔다. 그러나 901년 견훤이 서남 해안 일대의 금성 지역 부락들을 약탈한 사건이 발생하자 금성 지역의 토호(土豪)들은 궁예 정권에 내부(內附)하여 훤호를 요청하였다. 이를 계기로 903년 궁예는 왕건에게 금성 일대를 정복하도록 하였고, 개경 지역 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