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0500957
한자 陽川許氏
영어음역 Yangcheon Heossi
영어의미역 Yangcheon Heo Clan
분야 성씨·인물/성씨·세거지
유형 성씨/성씨
지역 전라남도 진도군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김정호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집성촌 진도군 의신면 초상리
입향시기/연도 1608년연표보기
성씨시조 허선문(許宣文)
입향시조 허대(許垈)

[정의]

전라남도 진도군의 세거성씨 중 하나.

[연원]

양천허씨의 연원은 가락국(駕洛國) 김수로왕(金首露王)[김해김씨의 시조]의 비(妃) 허황옥(許黃玉)에게 둔다. 허황후(許皇后)는 본래 인도의 아유타국(阿踰陀國)의 공주로서 김수로왕의 비가 되어 아들 10명을 낳았다. 이 중 맏아들 등(登)은 김씨(金氏)로 정통을 잇게 하였고, 두 아들은 황후의 뜻을 살려 허씨를 사성(賜姓)하였다.

허씨의 각 본관의 시조는 가락국이 신라에게 패하여 망하면서 각 지방에 흩어진 왕손이라고 하는데, 그 중 양천허씨의 시조인 허선문(許宣文)이다. 허선문은 지금의 경기도 김포시 양천 지역인 공암촌(孔岩村)에 자리를 잡고 농사를 지으며 살다가, 고려 태조가 후백제의 견훤(甄萱)을 정벌할 때 군량을 보급해준 공로로 공암촌을 식읍(食邑)으로 하사받고 촌주(村主)가 되었다는 전설이 있다.

[입향 경위]

허선문의 20세손 허순(許淳)[1485~1546]이 제양군(劑陽君)이라는 군봉을 받아 그 후손들을 제양군공파라 하는데, 허순의 손자인 허대(許垈)[1586~1662]가 진도 입향시조이다. 허대는 1608년 진도군 고군면 율목 포구로 들어왔다고 한다.

[세거 현황]

허대는 허득생(許得生), 허득민(許得民), 허득홍(許得弘) 등 세 아들을 두었다. 막내 허득홍의 자손들은 해남, 완도에 살고, 둘째 허득민의 후손들은 전라남도 진도군 의신면 만길리와 조도면 대마도 지역에 세거하였다. 허득생의 집안이 특히 번성하였는데 그 중에서도 허득생의 막내 아들 허방(許芳)의 자손들이 진도 거주 양천허씨의 대종을 이루고 있다.

[집성촌현황]

전라남도 진도군 의신면에 주로 허득생의 큰아들 허용(許茸)의 자손들이 고루 번져 있다. 1700년대 초반 진도군 의신면 초상리양천허씨가 입향하면서 집성촌을 이루었다.

[인물]

조선 말기의 화가로 유명한 허련(許鍊)[1808~1893]은 허득생의 둘째아들 허순(許珣)의 7세손이다. 허련의 화맥을 이은 허백련(許百鍊)[1894~1977]은 허순의 동생 허방(許芳)의 11세손이다.

[관련유적]

전라남도 진도군 의신면 초상리, 사천리, 고군면 원포리 등에 양천허씨의 사당이 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