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진도문화대전 > 진도향토문화백과 > 삶의 내용2(문화와 교육) > 문화 > 예술작품

  • 「신청 농악」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청의 운영비를 조달하기 위해 1년에 2회 마을을 도는 걸궁굿. 신청(神廳)[전라도와 경상도에 있던 무당과 악공의 연합 단체]은 무악을 비롯한 음악을 직업으로 삼는 창우들의 단체이며, 걸궁은 각 마을의 가정마다 굿을 연주해 주고 돈이나 쌀을 걷는 걸립농악을 말한다. 농악대의 구성은 집사 1명, 영기 2명, 농기 1명, 쇄납 1명, 쭝방울 1명, 무동 2명, 꽹과리 3명, 징 2명,...

  • 「오산 농악」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진도군 고군면 오산리를 중심으로 전승되는 농악. 오산농악은 진도 동부지역 중에서 고군면을 대표하는 농악으로, 흔히 고군농악으로도 불린다. 따라서 오산농악의 보존회 명칭도 ‘고군농악보존회’이다. 진도에는 진도 서부를 대표하는 소포걸군농악이 있고, 동부지역에는 오산농악과 덕병농악 등이 전승되고 있다. 그러나 서부지역의 소포걸군농악에 비해 참여자가 적고 또 마을사람들의 참여의지...

  • 「진도 소포 걸군 농악」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진도군 지산면 소포리에서 행해지는 진도군의 대표적인 농악 중의 하나. 진도의 소포걸군농악은 구전되는 계보로 보아 100여 년간 기능이 끊이지 않고 계속 유지되고 있으며 자체 보존회도 구성되어 있다. 1988년 제17회 남도문화제와 1995년 제23회 남도문화제에 진도군 대표 민속팀으로 참가해 장려상을 받은 바 있는 진도군의 대표적인 농악대다. 소포걸군농악은 1967년 문화...

  • 오방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농악이나 무굿의 진풀이 방식의 하나. 오방진은 본래 농악의 판굿에서 세로로 늘어서서 나아가다 동·서·남·북·중앙의 다섯 군데에서 차례로 나선형으로 감았다가 풀면서 방울진을 거듭하여 쌓는 놀이를 말한다. 그러나 진도 농악이나 무굿 혹은 북춤이 새롭게 각색되거나 변화하기 때문에 오방의 방향에 대한 의미가 그대로 구현된다고 보기는 어렵다. 전라남도 진도군에서 오방진이라고 하면, 오방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