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진도문화대전 > 진도향토문화백과 > 삶의 내용1(종교) > 신종교

  • 신종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사회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기성종교보다 성립된 시기가 짧은 종교. 진도군에는 원불교와 통일교회가 신종교로서 교세를 확장하고 있다. 원불교 진도교당은 1986년 박혜순 원불교 목포교구장의 염원 아래 신양화 교도가 1,000만 원의 특별성금을 냄으로써 설립되었다. 원불교 진도교당은 진도군 진도읍 성내리 22번지에 있던 기와집을 전세로 얻고 삼육일(6일, 16일, 26일) 법회를 열기 시...

  • 원불교 진도교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진도군 진도읍에 있는 민족종교인 원불교의 진도지역 교당. 원불교는 전라남도 영광군 백수읍 길룡리에서 박중빈이 창시한 종교로 불법을 정통교맥으로 삼고 ‘불법연구회’로 활동하다가 1945년 해방과 더불어 ‘원불교’로 이름을 바꿨다. 모든 존재를 서로 가능하게 하는 큰 힘과 법칙으로서, 이를 불생불멸과 인과응보를 뜻하는 일원(○)으로 표현한다. 이것이 교리의 첫 번째인 일원상(...

  • 천도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860년 최제우가 창도한 동학을 3세 교주인 손병희가 1905년에 개칭한 종교. 동학(東學)은 1860년 최제우(崔濟愚)[1824~1864]에 의해 창도된 신흥종교로 서학(西學)에 대칭하는 이름이다. 당시의 정세는 어린 헌종이 즉위하여 정권다툼이 극에 달했고 유교와 불교는 부패하여 백성을 구제할 수 없게 되었다. 게다가 일본을 비롯한 외세의 간섭으로 국운이 위기에 처해 있는 가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