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진도문화대전 > 진도향토문화백과 > 삶의 틀(정치·경제·사회) > 경제·산업 > 시장

  • 시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판매자와 구매자가 일정한 주기마다 일정한 장소에 모여 상호 물품을 교환하는 장소. 일정한 주기마다 일정한 장소에 모여 물자를 매매·교환하는 시장은 농촌 지역에서는 경제 뿐 아니라 사회·문화적 측면에서도 중심지 역할을 수행하였다. 그러나 최근의 교통·통신의 발달, 유통 구조의 변화와 함께 시장은 수적, 기능적으로 쇠퇴하고 있다. 1938년 말 현재 진도군에는 진도장, 십일장, 오일장...

  • 상설시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진도군 진도읍에 위치한 진도군 유일의 상설시장. 진도읍은 진도군의 행정·경제·교통·생활의 중심지로 진도군 전체 인구의 약 30%가 집중된 곳이다. 상업 중심지는 진도군청에서 여객버스터미널 방향으로 이어지는 도로변인데, 군청 앞 첫 블록은 근린상업지역이고, 803호 지방도로 이어지는 두 번째 블록부터 읍사무소가 위치한 도로변은 마트, 정육점, 식당가, 병원 등 상설 상점들이...

  • 어시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진도군 진도읍 남동리에 있는 진도읍 최대 규모의 어류 판매 정기시장. 일제강점기 때는 현재의 진도 군청 앞 넓은 광장(철마광장)이 시장터였으나, 시가지의 확장과 함께 현재의 진도읍 남동리 위치로 이전했다. 어시장은 선어·활어·냉동어·건어로 판매장이 구분된다. 주민 뿐 아니라 관광객들도 많아 값비싼 고급 생선이 거래된다. 해남에서 18번 국도를 타고 진도대교를 건너 약 20...

  • 십일시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진도군 임회면 석교리에 위치한 정기시장. 십일시는 열흘마다 장이 서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일제강점기에는 열흘마다 한번씩 10일로 끝나는 날에 장이 섰으나, 경제가 성장하면서 5일장으로 변하였다. 진도군에는 이미 끝자리가 5일인 날에 서는 오일장이 있었고, 인근 장시와의 장날 중복을 피하기 위해 5·10장이 아닌 4·10장으로 선다. 4일보다는 10일이 큰 장날로 그 규모가...

  • 오일시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진도군 고군면 고성리에 있는 정기시장. 오일시장은 열흘에 한 번 끝자리가 5일인 날에 장이 선다는 데서 붙여진 이름이다. 1938년 당시, 진도군에는 세 군데서만 장이 섰는데, 진도읍장, 십일시장, 오일시장 등이었다. 그 중 오일시장이 규모가 제일 작았으나 매출액은 연간 32,425원으로 섬치고는 제법 큰 규모였다. 그 후 경제 성장과 함께 장날이 추가되어 5일장이 되었는...

  • 읍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진도군 진도읍 남동리에 있는 정기 시장. 조선 시대에는 상업을 억제하려는 중앙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시장은 서민들의 문물 교환을 하는 중심지 역할을 하였다. 시장 설립 초기에는 거래 상품의 양과 질이 열악하여 상설 시장이 열리지 못하고 일정 기간마다 거래가 이루어지는 정기 시장이 열렸다. 그 후 상거래가 활발해지면서 상설 시장이 성립되었다. 읍장은 진도읍의 시장이라는 데...

  • 조도시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창유리에 있었던 정기시장. 조도시장은 하조도 창유리에서 5일에 한 번씩 끝자리가 3과 8일인 날에 서는 장이었으나 2000년에 폐지되었다. 조도장의 거래 품목은 간척 농경지에서 생산된 쌀, 마늘, 대파 등의 농산물을 비롯한 각종 해산물, 축산물이었다. 1976년 초의 기록을 보면, 가축을 제외한 1일 매출액은 2,630,000원이었고, 고정상인 30명,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