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쥐잡기놀이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0501390
영어음역 Jwijapgi nori
영어의미역 Rat Catching Play
분야 생활·민속/민속
유형 놀이/놀이
지역 전라남도 진도군
집필자 이옥희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민속놀이
노는시기 수시

[정의]

전라남도 진도지역에서 행해지고 있는 민속놀이.

[개설]

쥐잡기놀이는 다리세기놀이를 통해 고양이 역할을 할 사람과 쥐 역할을 할 사람을 뽑은 후, 고양이 역할을 하는 사람이 눈을 가리고 쥐 소리를 내는 사람들을 잡는 놀이이다.

[놀이장소]

주로 여자들이 방 안에서 하는 놀이이다.

[놀이방법]

진도지역에서 행해지고 있는 쥐잡기놀이 방법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여러 사람이 서로 마주 보고 앉은 다음, 자신의 앞에 앉은 사람의 다리 사이사이에 자신의 다리를 뻗고 다리세기를 한다. “한다리 만다리 청각 때각 느그 삼촌 어디 가던 하산으로 말타러 갔단다 몇말 탓냐 닷말 탓다 옥금 족금 무수 탱”이라고 노래를 불러 마지막 ‘탱’에 걸리는 다리를 오므리고 다시 그 다음 다리부터 세기 시작한다. 끝에 남는 사람이 고양이(온이)가 되어 수건으로 눈을 가린 후 쥐를 잡으러 다닌다. 그 때 쥐 역할을 하는 사람들은 이쪽저쪽 피하면서 찍찍 쥐 울음소리를 낸다. 만약 고양이에게 잡히면 그 사람이 대신 고양이가 되어서 쥐를 잡는다.

쥐잡기놀이를 할 때에는 반드시 방문을 잠그고 해야 한다. 만일 방문을 열어 놓고 놀이를 할 경우, 문 밖으로 떨어져 다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다리세기를 빨리 할 때에는 “한다리 은다리 삼촌 밖에 밥먹으로 가란다 가매 꼭지 달 콱”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