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0501448
한자 珍島大橋
영어음역 Jindo Bridge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도로와 교량
지역 전라남도 진도군 군내면 녹진리지도보기
시대 현대/현대
집필자 이덕안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다리
길이 484m
차선 2차선
11.7m
공법 사장교
건립시기/연도 1980년 12월 26일 착공연표보기

[정의]

전라남도 해남군 문내면 학동(鶴洞)과 진도군 군내면 녹진(鹿津) 사이를 연결하는 교량.

[개설]

진도대교는 1981년 4월 27일 기공식을 갖고 1984년 10월 18일 준공되었다. 하지만 32t 이상의 차량통행이 곤란한 2등교로서, 진도 농산물이 뭍으로 원활히 수송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따라 1999년부터 제2진도대교 건설이 제기되어, 2005년 12월 15일 쌍둥이 다리로 개통하였으며, 기존의 진도대교는 1등교로 보강하였다. 진도대교는 진도의 동맥 역할을 하고 있으며, 낙조와 야경이 아름답고 다리 아래의 울돌목 물살이 장관을 이루어 관광자원으로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제원]

한국 최초의 사장교(斜張橋)로 길이 484m, 너비 11.7m, 해면에서 상판까지의 높이 20m, 주 탑의 높이 96m로 건설된 쌍둥이 다리이며, 차도와 인도를 구분하여 건설하였다. 울돌목은 11노트(초속 6m)의 빠른 조수가 흐르기 때문에 물속에 교각을 세우기 힘들어 해안 양쪽에 높이 69m의 철탑을 세우고 68개의 강철케이블로 다리를 묶어 지탱하는 사장교 형식을 취하였다.

[건립경위]

진도는 육지와 불과 몇 백 미터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섬이지만 울돌목의 거친 조수로 인해 육지와의 접근이 어려워 그 동안 생활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왔다. 진도대교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소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목적에서 건립되게 되었다.

[위치와 교통]

진도대교는 진도군과 해남군 사이의 좁은 해협인 울돌목 위에 놓여 진 연륙교로서 진도의 관문이다. 진도대교에 가기 위해서는 서해안고속도로 목포IC를 지나 영산강하구언에서 현대삼호중공업 방향으로 우회전한 다음 금호방조제를 지나 18번 국도를 따라 우수영 쪽으로 진행하면 된다.

[현황]

제1진도대교는 2등교로서 32.4t 이상의 차량통행이 불가능하여 물자의 원활한 수송에 지장이 많았다. 이에 1999년부터 제2진도대교 건설이 제기되어, 2005년 12월 15일 쌍둥이 다리인 제 2진도대교가 개통되고 기존의 다리는 1등교(차량 총중량 43.2ton)로 보강하였다. 한편 진도대교는 그 자체로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명량대첩이라는 역사적 사건의 현장이고, 동양에서 가장 빠른 조류를 관찰할 수 있는 곳이어서 관광명소로 기능하고 있다. 진도대교는 휘황찬란한 야경 역시 이 지역의 명물이 되었다.

[참고문헌]